RadarURL

청주교구의 유래와 발전사

교구 약사

청주 지역에 천주교가 전래된 것은 1801년 신유 박해 이전부터 엿으나, 대부분이 박해를 피해 숨어서 신앙을 지켜왔습니다. 그러므로 1882년 이후 신교의 자유가 어느정도 허용되자 곧 여러 곳에 공소가 생겨 교세가 날로 늘어났습니다.

1896년에 충북 감곡에 부이용 신부가 성당을 건립, 이 지방에 정식으로 첫 본당이 생기게 되었습니다. 뒤이어 1906년에는 옥천에 두 번째 본당이 설립되었고, 청주, 증평, 제천, 지현 등 6개 본당이 차례로 설립되었는데, 그 중 증평본당이 6.25동란으로 폐쇄되어 결국 5개 본당만이 1953년에 감목대리구로서 메리놀 외방전교회에 위임되었습니다.

충청북도 감목대리구는 1958년 6월 23일에 청주대목구로 독립하게 되고, 파디 야고보 신부는 7월 4일 교황청으로부터 초대 대목구장으로 임명되어, 그 해 9월 16일 미국에서 성성식을, 11월 26일 파디 야고보 주교의 착좌식이 거행되었습니다. 그 뒤 1962년 한국 교회에 교계 제도가 설정됨에 따라 청주대목구는 정식 교구로 승격되었습니다.

1969년 6월 28일 파디 야고보 주교가 72세의 고령으로 교구장직을 사임, 1970년 6월25일 정진석 니꼴라오 신부가 교구장 주교로 임명되어 10월 3일 성성식을 갖게 되어 청주교구도 한국인 주교가 다스리는 자치교구가 되었습니다.

그리고 1998년 5월 30일 청주 교구장 정진석 니꼴라오 주교가 서울 대교구장으로 서임되고, 1998년 6월 29일 교구 참사회에서 청주교구 교구장 직무 대행으로 김원택 프란치스코 신부를 선출하였습니다.

1999년 6월 3일 장봉훈 신부가 청주교구 제3대 교구장으로 임명되어 같은 해 8월 24일 내덕2동 주교좌성당에서 서품과 착좌하였습니다.


초대 파디 야고보 주교와 2대 정진석 니콜라오 주교에 관해

동서남북 사면이 모두 육지라는 지역적인 특성을 가지고 있는 우리 청주 교구는 그 탄생 배경부터 특별한 것이었습니다.

그 이전까지는 서울 교구 소속이었던 충청북도 지역은 1953년 9월초부터 미국 메리놀 외방전교회에 전교 사업을 전격적으로 위촉함과 동시에 서울 대교구 소속 감목대리구로 설정되었습니다.

감목대리에는 당시 마산 포로수용소에 군종신부로 근무하던 파디 야고보 신부가 임명되었고, 파디 야고보신부는 일찍이 외방선교에 일생을 바칠 굳은 뜻을 가지시고 1933년부터 1941년 12월 일제가 태평양 전쟁을 일으킨 이후로 경찰에 6개월 동안 체포 구금되고, 본국으로 강제 송환되기까지 약 7년간 평안북도 의주 본당에서 주임신부로 계셨던 분입니다.

1958년 6월 23일, 드디어 충북감목구는 서울 대교구로부터 자치 독립하여 청주대목구(지금의 교구)로 승격 되었고, 7월 4일 초대 대목으로 파디 야고보 신부가 임명되었습니다.

그리고 그해 11월 26일 청주 중학교 강당에서 파디 야고보 주교의 착좌식과 교구 설정 예식을 성대히 갖은 청주 교구의 교세는 당시 본당 15개, 신자 18,600명, 주교 1명과 메리놀회 신부 29명(한국인 사제는 없었음)이었습니다.

파디 야고보 주교는 "Salus animarum Lex Supremum"(영혼들의 구원이 최상의 법)을 모토로 재직 11년 동안 미국 메리놀회로부터 물심양면의 지원을 받아 전교 사업과 방인 사제 양성에 박차를 기하였으나, 1969년 6월 28일 건강상의 이유로 교구장직을 사임했을 때의 교세는 본당 22개, 신자 48,073, 신부 27명(한국인 8명, 메리놀 회원19명)으로 성장되어 있었습니다.

이처럼 청주 주교의 사임 후 1년 동안 청주 교구장 주교직은 공석이 되었습니다.

교황 바오로 6세는 1970년 6월 25일, 정진석 니꼴라오 신부(39세, 서울 대교구 소속)를 청주 교구 제 2대 교구장 주교에 임명했고, 그해 10월 3일 개천절, 교구민들과 지역 도민들의 열렬한 환호와 기대 속에 내덕동 주교좌 본당에서 성성식 및 착좌식이 거행되었습니다.

교구장 주교로서 앞으로 사목적 포부가 담겨져 있는 모토로서는 "OMNIBUS OMNIA 모든 이의 모든 것!" 이었고, 이후 정진석 니꼴라오 주교는 자신이 선택한 이 표어대로 모든 이의 모든 것이 되려고, 특별한 인간관계에서 온화하고 온유한 친화력을 보여 주었습니다.

주목할 만한 점은 청주 교구장으로 재직한 28년간, 한해에 거의 1권의 책을 썼거나 번역했을 정도로 학자 주교로서의 면모를 보여주었고, 교회법에 관한 한 국내 최고의 권위자로서 수많은 논문을 학술 잡지에 발표 하였습니다.

교구 사목자로서도 다른 어느 교구보다도 젊고 헌신적이고, 서로 일치하려 하는 교구 소속 신부들의 도움을 받아, 1998년 5월 30일 서울 대교구장으로 서임될 때까지 본당 53개, 신자 108,763명(선교율 8.23%) 신부 100명의 커다란 성장을 이루었습니다.

사회사업 분야에서도 꽃동네(1982년), 자모원을 위시한 사회복지사업, 양업고등학교, 충주맹아·농아학교 등의 교육사업, 그리고 아직도 재정적으로 어려움 속에 있는 청주성모병원(1998년)과 같은 의료 사업이 지역사회 안에서 빛과 소금의 역할을 더해 가고 있습니다.


3대 장봉훈 가브리엘 주교

교황 요한 바오로 2세는 1999년 6월 3일, 장봉훈 가브리엘 신부(53세, 청주교구 소속)를 청주교구 제3대 교구장 주교에 임명하셨고, 그해 8월 24일, 교구민들과 지역 도민들의 기대 속에 내덕동 주교좌 성당에서 성성식 및 착좌식이 거행되었습니다.

장봉훈 주교는 사목 모토를 "NON MEA, SED TUA"(주님의 뜻대로)로 정하고 교구의 발전을 위하여 사제양성과 사회복지사업을 확대해 나가고, 말씀과 성체 중심의 신앙공동체를 이루기 위하여 노력하였습니다. 이로써 2016년 5월 현재 본당 76개(준본당 2곳 포함), 사제 183명, 신자 16만 3천여 명으로 11.6%의 선교율을 보이고 있습니다.

교구의 미래 사목을 위하여 교구 시노드를 개최(2005-2008)하고 교구청사를 새로 건축하였으며(2008), 감곡 성당을 성모순례지로 선포하고(2006), 충북재활원을 인수하고(2001), 양업교회사연구소(1999)와 복음화연구소(2008)를 개소하였으며, 받는 교회에서 주는 교회로 전환하여 2008년 처음으로 과테말라와 프랑스에 선교사를 파견하였습니다.


청주교구 현황

청주교구에 있어서 지난 50년은 커다란 변화의 시기였습니다. 교구가 설정된 50년대 말의 한국 사회는 경제적인 빈곤과 민주주의가 자리잡지 못한 정치적 혼란의 상태에 있었습니다. 이 시기에 청주교구는 메리놀 외방전교회 신부님들과 지역 교우들의 신앙의 영성에서 발한 선교의 노력을 통해 지역의 복음화를 위한 토양을 다질 수 있었습니다.

이러한 토양 위에 1970년, 청주교구는 최초의 방인 교구장인 정진석 주교를 맞이하면서 본격적인 성장의 시기로 들어서게 되었습니다. 교구는 1958년 설립 당시 15개 본당에 이만 천여 명의 신자와 25명의 메리놀 외방 선교회 사제로 출발하여, 2016년 5월말 현재 76개 본당(준본당 2곳 포함), 16만 3천여 명의 신자와 183명의 사제, 중ㆍ고등학교와 특수학교들, 종합병원과 60여개 사회복지시설을 운영하는 교구로 괄목할만한 성장을 하였습니다.

교구는 시노드를 계기로 새로운 50주년, 즉 100주년을 향한 여정에 힘찬 첫발을 내딛습니다. 이 여정의 첫 이정표로서 2020년을 내다보며 '비전 2050을 공유'하였습니다. '교구 비전 2050'이란 2020년 20만 교구민, 100개 본당 시대를 맞이하기 위하여 교회 본연의 사명을 다하는 데에 있습니다. 이는 단순히 양적인 성장을 의미하지 않습니다. 이는 분명 교구의 쇄신과 도약을 향한 새로운 초대요, 사회와 세계 안에서 빛과 소금의 역할을 다하자는 초대입니다.


      교구 사명 선언문

이웃으로, 세계로

우리는 자신과 가정에서부터

말씀과 성체 중심의 삶을 살며

가장 작은 이를 섬기고

이웃과 온 세상에 복음을 전하는

공동체를 이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