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darURL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image 가정은 생명이 자라는 곳입니다

 

생명이 가정에서부터
보호 받을 수 있도록
함께 기도합시다.
정효준 라우렌시오 신부 / 가정사목국장

 

  찬미 예수님! 오늘은 예수, 마리아, 요셉의 성가정 축일입니다. 한 해를 마무리하는 오늘 우리들의 가정이 성가정의 모범을 얼마나 따르며 살았는지 반성해 보고, 새해의 다짐에 가정의 성화를 그 첫 자리에 놓아야 하겠습니다.
  오늘 제1독서와 제2독서는 부부 사이에, 부모와 자녀 사이에 어떤 모습으로 상대방을 대해야 하는지 말씀해 주십니다. 온유와 인내, 순종과 사랑, 용서와 평화가 넘치는 가정을 만들어야 한다고 가르쳐 주십니다. 하지만 이런 단어들이 내 가정 안에서 얼마나 드러나는지에 대한 질문 앞에 우리의 모습은 한없이 작아지는 것 같습니다. 가정의 성화는 저절로 이루어지지 않습니다. 애써 노력하는 과정이 필요합니다.
  우리는 어떠한 노력으로 성가정을 본받아야 하는지 생각해 봅시다. 지난 성탄을 통해 예수님께서는 한 가정에 파견되셨습니다. 마리아와 요셉이 이루는 가정에 파견되신 주님께서는 그 가정을 성가정으로 만들어 주신 것입니다. 그리고 마리아는 죽음을 각오하고 주님의 잉태 소식을 받아들이셨습니다. “이 몸은 주님의 종입니다(루카 1,38)”의 고백은 기꺼이 주님의 어머니로 파견됨을 받아들이신 것입니다. 결국 마리아는 예수님께 파견된 주님의 종이셨습니다. 또한 아버지 요셉은 모든 것을 정리하기로 생각을 굳히셨지만 천사의 파견 명령을 듣습니다. “마리아를 아내로 맞아들여라(마태 1,20)”는 명령은 아내 마리아와 아들 예수님께 남편과 아버지로 파견되었음을 의미하는 것입니다.
  파견된 사람은 파견한 사람의 뜻을 실현하는 사람들입니다. 많은 경우 가정 안에서의 문제들은 내 뜻을 실현하는 과정에서 생겨납니다. 나를 이 가정에 파견해 주신 분께서 나에게 바라는 것이 무엇인가에 끊임없이 관심을 기울이고, 질문하고, 실현하기 위해 노력하는 신앙인들은 성가정을 이루는 사람이 될 수 있을 것입니다.
  “아기는 자라면서 튼튼해지고 지혜가 충만해졌으며, 하느님의 총애를 받았다(루카 2,40).” 가정은 생명이 자라는 곳입니다. 세상의 계산과 이기심이 무너질 수 있는 곳이 가정입니다. 그래서 우리는 자녀에 대한 부모의 사랑을 무조건적인 사랑이라고 말할 수 있는 것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세상은 가정에서조차 철저히 계산된 선택을 할 수 있도록 해 달라고 외치고 있습니다. 아직 일어나지도 않은 미래에 대한 계산으로 지금의 생명을 포기할 수 있도록 법을 개정해 달라고 외치는 이들의 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작은 구멍이 생명의 댐을 무너뜨린다는 것을 알아야 합니다. 우리에게 파견되어 오신 아기 예수님을 죽이는 일이 생기지 않도록 낙태법 폐지 반대 서명 운동에 동참해 주십시오. 생명이 가정에서부터 보호 받을 수 있도록 함께 기도합시다.




  1. [2018-02-18 사순 제1주일] 주님 수난의 바다에 내 고통의 물방을 떨어뜨려 봅시다.

    Date2018.02.19 By관리자 Views10
    Read More
  2. [2018-02-11 연중 제6주일(세계 병자의 날)] ‘내가 하고자 하니 깨끗하게 되어라’

    Date2018.02.12 By관리자 Views12
    Read More
  3. [2018-02-04 연중 제5주일] 연민과 치유의 직무

    Date2018.02.05 By관리자 Views33
    Read More
  4. [2018-01-28 연중 제4주일(해외 원조 주일)] “예수충격”

    Date2018.01.29 By관리자 Views28
    Read More
  5. [2018-01-21 연중 제3주일] “핫하게”

    Date2018.01.22 By관리자 Views27
    Read More
  6. [2018-01-14 연중 제2주일] 내가 찾는 예수 그리스도

    Date2018.01.15 By관리자 Views27
    Read More
  7. [2018-01-07 주님 공현 대축일] 내가 바라보는 ‘별’

    Date2018.01.08 By관리자 Views39
    Read More
  8. [2017-12-31 예수, 마리아, 요셉의 성가정 축일 (가정 성화 주간)] 가정은 생명이 자라는 곳입니다

    Date2017.12.29 By관리자 Views31
    Read More
  9. [2017-12-24 대림 제4주일] 말씀하신 대로

    Date2017.12.22 By관리자 Views31
    Read More
  10. [2017-12-17 대림 제3주일(자선 주일)] 당신은 누구요?

    Date2017.12.18 By관리자 Views32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Next
/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