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darURL

조회 수 9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20170613102838_29516.jpg  교부들에게 배우는 삶의 지혜
 | 발터 카스퍼 추기경 지음 | 윤선아 옮김 |
 출간일 : 2017-06-10 | ISBN : 9788941917083
 판형/면수 : 148*215/반양장/216면
 출판사 : 분도출판사
한국교부학연구회의 필진 열두 명이 교부들의 저서에서 한 대목을 발췌하여 본문을 직접 소개하고 현대적 해석을 덧붙이는 방식으로 「가톨릭신문」에 공동 기고한 글을 모아 엮었다. 사도 시대 이후 성경과 사도들에게 배운 가르침을 당시 신자들에게 전해 주고 해설한 교부들의 글은 시대와 지역과 교파를 초월하여 모든 그리스도인에게 감동과 교훈을 안겨 주기에 충분하다. 아울러 우리 시대의 상황과 연관하여 덧붙인 필자들의 해설은 오늘을 사는 현대인의 신앙생활과 영성생활에 도움이 될 것이다.
 
오늘을 사는 그리스도인들의 영적 보고寶庫
한국교부학연구회가 교부들의 저서에서 한 대목을 발췌하여 본문을 직접 소개하고 그 주제에 맞게 해설하여 「가톨릭신문」에 공동 기고한 글들을 모아 엮은 책이다. 지난 2005년 출간된『내가 사랑한 교부들』의 속편이라 하겠다.『내가 사랑한 교부들』이 교회 신학의 기초를 놓은 교부들의 믿음과 사랑, 그 치열한 삶을 보여 준 짤막한 참고서였다면, 본서는 그 참고서를 바탕으로 그들의 저서에서 발췌한 본문 한 대목을 소개하고, 그에 맞갖은 해설을 곁들여, 오늘을 사는 그리스도인들의 신앙생활과 영성생활에 도움이 되게 하는 영적 보고寶庫라 할 수 있다.
 
교부敎父들이란 1세기부터 7, 8세기에 활동한 교회 지도자들을 일컫는다. 사도 시대가 끝나고 그 사도들의 제자들로 이어지는 교부들은 성경과 사도들에게 배운 가르침을 자기 시대의 신자들에게 전해 준 ‘교회의 아버지’들로, 지금 교회가 가르치는 대부분의 교리와 전례 그리고 영성은 교부 시대에 이미 기본 틀이 짜였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교부들의 가르침은 성전聖傳의 주축을 이루고 있으며 “교부들의 말씀은 믿고 기도하는 교회의 실생활 가운데 풍부히 흐르고 이 성전의 생생한 현존을 입증”(「계시 헌장」 8항)하기에 교부들의 역할과 그들의 가르침을 배우는 일은 실로 중요하다 하겠다.

제2차 바티칸 공의회가 ‘원천으로 돌아가자’는 표어를 내세운 것은 성서 시대와 교부 시대의 순수한 가르침과 열성적인 삶으로 되돌아가자는 뜻이다. 모든 것이 급속도로 변하는 오늘날에도 하느님께서 인간에게 사랑과 구원의 은총을 베푸신다는 것은 변할 수 없는 진리이며, 이런 점에서 교부들의 글은 우리 그리스도인들에게 ‘고전’이 된다. 시대와 지역을 초월하여 감동과 교훈을 주는 귀한 글이라는 의미에서의 이 ‘고전’은, 교파를 뛰어넘어 모든 그리스도인이 물려받아야 하는 그리스도교의 소중한 공동 유산이다.
 
이 책을 통해 독자들은 교부들의 깊고 드넓은 샘에서 길어 올린 맑고 시원한 생수를 직접 맛보는 기회를 누리게 될 것이며, 아울러 교부들에 대해 더 깊은 이해를 원하시는 분들은 본서와 더불어 『내가 사랑한 교부들』에 소개된 해당 교부의 항목을 읽어 보시기를 권한다. 교부들의 삶과 교부 문헌의 시대적 배경을 이해하게 될 것이며, 특별한 영적 깊이도 맛볼 수 있을 것이다.
 
사랑하십시오. 그리고 그대 원하는 대로 하십시오.
_아우구스티누스
 
책 속에서
본문에서 아가의 신부는 사랑의 화살이 제 심장을 관통하자, “사랑에 겨워 앓고 있는 몸이랍니다”라고 외친다. 놀라운 일은 사랑의 화살을 쏜 사수인 하느님 당신이 화살(말씀)과 함께 상처 구멍을 통하여 신부의 몸 안으로 들어오셨다는 것이다. 그때 또다시 놀라운 변화가 일어난다. 사랑에 겨워 앓고 있는 몸인 신부가 화살로 변한 것이다. 신부의 몸 안에서 다시 한 번 육화한 말씀은 마치 두 팔로 사랑스런 신부를 안고 있는 신랑처럼, 지금은 사수가 되어 신부를 화살이 날아온 그 출발점(존재의 근거)을 과녁(존재의 목적) 삼아 쏘아 올리는 것이다.(17쪽)

그리스도교 신앙인은 이 세상 다른 사람과 구별되는 특수 언어, 특수 복장, 특수 거주 지역, 특수 습관을 갖지 않는다. 그들은 자신들이 태어난 지역의 문화권에 흩어져 그 지역 사람들과 더불어 살지만, 그들의 삶을 움직이는 원리는 다르다. 그리스도교 신앙은 사회에서 외형상 격리되고 고립된 집단을 만들지 않는다. 각자 조국에 살지만 그들이 따르는 삶의 원리는 ‘자신들이 속하는 영적 세계의 특수하고 역설적인 법’이다. 스스로를 내어 주고 쏟으신 예수님이 보여 주신 섬김과 사랑의 법이다. 그리스도교 신앙인은 그들 삶의 원리가 다르기에, 조국에 살면서도 나그네와 같은 체험을 한다.(79쪽)
 
“하느님께서는 당신이 창조하신 것 말고는 그 어떠한 것도 만족스럽게 여기지 않습니다. 창조된 자연스러움을 꾸미는 것은 악마의 오염인 경우가 이따금 있기 때문입니다. … (당시 박해 상황을 염두에 두고) 예쁜 팔찌를 낀 팔목이 어떻게 쇠사슬의 투박함을 견디어 낼지 모르겠습니다. 진주와 옥으로 둘러싸인 목에 순교의 칼이 들어갈 자리가 있을는지 의문입니다”(테르툴리아누스 『여성의 복장』 13).(84쪽)
 
임 앞에 제 앎이 있사오니/ 임 앞에 제 모름이 있사오니
임께서 열어 주신 곳에/ 제가 들어가거든 맞아 주소서
임께서 닫아거신 곳에/ 제가 두드리거든 열어 주소서
임을 생각하고 싶습니다/ 임을 이해하고 싶습니다/ 임을 사랑하고 싶습니다_아우구스티누스(135쪽)
 
전통적으로 교부들은 교회를 ‘어머니’라고 불러 왔다. 당신 자녀들을 밥해 먹이고, 똥오줌을 닦아 주고, 더럽혀 놓은 옷을 빨래해 주고, 때와 허물을 청소해 주는 고마운 어머니로 우리 교회를 여겨 왔기 때문이다. 교회는 뻐기고 벌주고 감독하고 훈계만 하는 팥쥐 어멈이 아니다. 우리가 비록 넘어지고 실패하고 좌절했다가도 툴툴 털고 다시 일어나 언제든 돌아갈 수 있는 고향 같은 어머니! 이 어머니가 바로 교부들이 우리에게 일러 준 ‘자모慈母이신 교회’, ‘어머니 교회’다.(166쪽)

여는 글   교부학에 대한 열정과 기억_장인산

 
1   하느님의 모상인 인간_김산춘
2   사랑에 겨워 앓고 있는 몸이랍니다_김산춘
3   사랑은 조용한 미소와 따뜻한 손길_김산춘
4   성서를 모르면 그리스도를 모르는 것이다_노성기
5   참사제의 모습_노성기
6   베풀지 않으면 하늘나라에 갈 수 없다_노성기
7   자선은 영혼을 씻는 또 다른 방법_노성기
8   4세기 어느 부제의 삶_노성기
9   단식에는 자선과 선행이 뒤따라야 한다_노성기
10   그리스도인의 삶_노성기
11   올바른 성지순례_노성기
12   사제는 덕행과 선행이 뛰어나야 한다_배승록
13   완덕이란 하느님을 닮는 것_배승록
14   마음 넓은 사람이 더 아름답다_배승록
15   회개와 자선_배승록
16   사제직은 기쁨과 희망의 십자가_배승록
17   영적 세계의 특수한 법_서공석
18   진짜 아름다움_이상규
19   들으면서 믿고, 믿으면서 희망하고, 희망하면서 사랑하라_이성효
20   삶의 어둠 속으로 들어가라_이성효
21   성경 안으로 들어가 그분을 만나라_이성효
22   하느님의 선물인 인내_이성효
23   죽음을 본받는 자_이성효
24   하느님의 기쁨_이연학
25   하느님의 애틋함_이연학
26   하느님의 아픔_이연학
27   엘리야와 세례자 요한_장인산
28   주님의 탄생 예고와 마리아의 엘리사벳 방문_장인산
29   밥은 성체, 국은 성혈_정양모
30   애오라지 하느님을 알고 싶어라!_정양모
31   명하노라, 죽지 말고 살아서 …_정양모
32   불타는 장작더미 위에서 하느님 찬양_정양모
33   묘비명 삼 수_정양모
34   하느님은 사랑이십니다_정양모
35   금술동이의 술은 가난한 사람들의 피_최원오
36   교회는 법정이 아니라 치유의 장소입니다_최원오
37   가장 아름다운 사랑의 대헌장_최원오
38   순결한 창녀인 교회_최원오
39   낙태는 살인_하성수
40   부의 올바른 사용_하성수
41   연인의 편지라면_하성수
42   단식은 참회와 정화의 수단_하성수
43   서로 다름을 인정하기_하성수
44   성전을 장식하면서 고통받는 형제를 못 본 체하지 마십시오_황치헌
45   예수님의 일생은 순명의 삶_황치헌

 
닫는 글   오늘을 사는 그리스도인들의 영적 보고寶庫_이형우
필자 약력


한국교부학연구회

김산춘 예수회 사제, 서강대학교 교수
노성기 광주대교구 사제, 광주가톨릭대학교 총장
배승록 대전교구 사제
서공석 부산교구 원로 사제
이상규 대전교구 사제
이성효 수원교구 보좌주교
이연학 올리베따노 성 베네딕도 수도회 사제
장인산 청주교구 원로 사제
정양모 안동교구 원로 사제
최원오 대구가톨릭대학교 교수
하성수 서강대학교 강사
황치헌 수원교구 사제, 수원가톨릭대학교 교수



  1. 하느님을 위한 시간

    하느님을 위한 시간 | 자크 필립 지음 | 추교윤 옮김 | 출간일 : 2017-06-26 | ISBN : 9791195707799 판형/면수 : 135*210/반양장/208면 출판사 : 루카출판사 [책 속으로] 기도를 아주 잘할 수 있게 하는 특...
    Read More
  2. 끝없는 길 언제나 새로운 길

    끝없는 길 언제나 새로운 길(교부들과 함께 읽는 성경) | 황인수 지음 | 출간일 : 2017-06-30 | ISBN : 9788980158959 판형/면수 : 145*210/반양장/222면 출판사 : 성바오로 “우리의 길은 끝이 없으며 ...
    Read More
  3. 베네딕토 16세 교황의 마지막 이야기

    베네딕토 16세 교황의 마지막 이야기 | 페터 제발트 지음 | 김선태 옮김 | 출간일 : 2017-07-02 | ISBN : 9788932114811 판형/면수 : 148*210/376면 출판사 : 가톨릭 출판사 책 소개 언론의 왜곡과 논란...
    Read More
  4. 교부들에게 배우는 삶의 지혜

    교부들에게 배우는 삶의 지혜 | 발터 카스퍼 추기경 지음 | 윤선아 옮김 | 출간일 : 2017-06-10 | ISBN : 9788941917083 판형/면수 : 148*215/반양장/216면 출판사 : 분도출판사 한국교부학연구회의 필진...
    Read More
  5. 이사야서 40-66장

    이사야서 40-66장(거룩한 독서를 위한 구약성경 주해 29-2) | 안소근 수녀 지음 | 출간일 : 2017-06-30 | ISBN : 9788933112717 판형/면수 : 150*220/반양장/356면 출판사 : 바오로딸 이사야와 함께 떠나는 구...
    Read More
  6. 궁금해요 프란치스코 수사님! 성탄,성인들,예수님을 따라서 Set

    궁금해요 프란치스코 수사님! 성탄,성인들,예수님을 따라서Set | 바오로딸 제작 | 발매일 : 2017-06-22 | 영어/우리말 녹음, 영어/한글 자막, 컬러 원제: Brother Francis-O HOLY NIGHT: THE KING IS BORN / THE S...
    Read More
  7. 행복한 선물

    행복한 선물 | 안셀름 그륀 지음 | 전헌호 옮김 | 출간일 : 2017-05-18 | ISBN : 9788980158935 판형/면수 : 152*225/반양장/262면 출판사 : 성바오로 이 책은 안셀름 그륀의 행복에 관련된 글을 모아...
    Read More
  8. 삶을 위한 열 가지(프란치스코 교황이 우리에게 알려주는)

    삶을 위한 열 가지(프란치스코 교황이 우리에게 알려주는) | 알렌 주니어 지음 | 장말희 옮김 | 출간일 : 2017-04-25 | ISBN : 9788980158928 판형/면수 : 110*180/반양장/72면 출판사 : 성바오로 프란치...
    Read More
  9. 가정을 위한 열 가지(프란치스코 교황이 우리에게 알려주는)

    가정을 위한 열 가지(프란치스코 교황이 우리에게 알려주는) | 조슈아 J.맥컬위 지음 | 장말희 옮김 | 출간일 : 2017-04-25 | ISBN : 9788980158911 판형/면수 : 110*180/반양장/86면 출판사 : 성바오로 프...
    Read More
  10. 자기 자신 잘 대하기 (새번역)

    자기 자신 잘 대하기 (새번역) | 안젤름 그륀 지음 | 김선태 옮김 | 출간일 : 2017-05-13 | ISBN : 9788976353177 판형/면수 : 135*205/반양장/168면 출판사 : 성서와함께 “자신을 자비롭게 대하는 사...
    Read More
  11. 우리는 모두 하느님의 자녀입니다

    우리는 모두 하느님의 자녀입니다 | 장애인신앙교육부 지음 | 출간일 : 2017-04-28 | ISBN : 9791160150148 판형/면수 : 190*220/반양장/50면 출판사 : 가톨릭출판사 머리말 본당에서 사목하다보면 간혹 발달장...
    Read More
  12. 자비와 사랑의 혁명

    자비와 사랑의 혁명 - 교황 프란치스코의 신학과 영성의 뿌리 | 발터 카스퍼 추기경 지음 | 윤선아 옮김 | 출간일 : 2017-04-27 | ISBN : 9788941917069 판형/면수 : 128*188/반양장/176면 출판사 : 분도출판사 ...
    Read More
  13. 교회상식 속풀이

    교회상식 속풀이 | 박종인 신부 지음 | 출간일 : 2017-05-17 | ISBN : 9788933112649 판형/면수 : 145*200/반양장/284면 출판사 : 바오로딸 이런 질문, 해도 되나요? 성체를 씹어 먹어도 되나요? 미사보는 ...
    Read More
  14. 벌거벗은 지금(The Naked Now)

    벌거벗은 지금(The Naked Now) | 리처드 로어 지음 | 이현주 옮김 | 출간일 : 2017-05-15 | ISBN : 9788933112748 판형/면수 : 135*200/반양장/248면 출판사 : 바오로딸 그냥 보는 법을 배워라 보수와 진보, ...
    Read More
  15. 호수에 새겨진 새들의 발자국은

    호수에 새겨진 새들의 발자국은 | 이봉하 지음 | 출간일 : 2017-05-15 | ISBN : 9788980158942 판형/면수 : 128*205/반양장/184면 출판사 : 성바오로 이봉하 시인은 성바오로 수도회의 살림을 맡아 하고 있는 ...
    Read More
  16. 착한 사마리아 사람

    착한 사마리아 사람(예수님이 들려주는 비유이야기) | 김세실 지음 | 정은미 그림 | 출간일 : 2017-04-15 | ISBN : 9788933112779 판형/면수 : 240*210/양장/36면 출판사 : 바오로딸 저요 저요~ 내가 도와...
    Read More
  17. 몸은 선물입니다

    몸은 선물입니다(당신을 위한 몸의 신학) | 레아 페로 지음 | 손호빈 옮김 | 출간일 : 2017-04-10 | ISBN : 9788933112700 판형/면수 : 128*189/반양장/244면 출판사 : 바오로딸 몸으로 태어난 것을 환영합니다...
    Read More
  18. 나답게 행복하게

    나답게 행복하게 | 와타나베 가즈코 지음 | 박지은 옮김 | 출간일 : 2017-03-30 | ISBN : 9788933112724 판형/면수 : 112*188/반양장/104면 출판사 : 바오로딸 반짝반짝 빛나는 삶, 나를 발견하는 여행 ‘그냥 너...
    Read More
  19. 용기를 내어라 내가 세상을 이겼다 1(요한복음산책 4)

    용기를 내어라 내가 세상을 이겼다 1(요한복음산책 4) | 송봉모 신부 지음 | 출간일 : 2017-03-25 | ISBN : 9788933112656 판형/면수 : 150*220/반양장/362면 출판사 : 바오로딸 내 발을 씻기신 예수 요한복음...
    Read More
  20. 강우일 주교와 함께 희망의 길을 걷다

    강우일 주교와 함께 희망의 길을 걷다 | 강우일 주교 지음 | 출간일 : 2017-03-10 | ISBN : 9788933112694 판형/면수 : 152*210/반양장/300면 출판사 : 바오로딸 한 사목자의 진심을 통해 지금 여기 그리스도인이...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Next ›
/ 19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