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15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1000008002_detail_076.jpg

 나는 생각보다 괜찮은 사람
 | 홍성남 지음 |
 출간일 : 2019-03-25 | ISBN : 9788932115931
 판형/제본형태/면수 : 148*210/절공/256면
 출판사 : 가톨릭출판사

흔들림 없이 건강한 ‘나’로 살도록 이끄는 마음 지침서  

요즘 당신을 가장 힘들게 하는 것이 무엇이냐는 질문에 분명하고 명쾌하게 대답할 수 있는 사람은 의외로 많지 않다. 힘들다는 것은 알지만 무엇이 자신을 힘들게 하는지 명확하게 모르기 때문이다. 마음이 힘든 이유를 알기 위해서는 자신의 마음 상태를 직시해야 한다. 물론 마음을 직시하는 것은 쉽지 않은 일이다. 마음으로 들어오는 정보는 이미 뒤죽박죽으로 뒤엉켜 있는 경우가 많다. 그래서 수많은 사람들이 진짜 내 마음은 들여다보지 못한 채 잔가지만 쳐 내다가 지쳐 버린다. 가톨릭출판사(사장: 김대영 신부)에서 나온 《나는 생각보다 괜찮은 사람》은 내 마음을 직시하고 진짜 내 마음을 찾도록 이끌어 준다. 이 책은 내 마음을 탐구하고 진단하는 과정을 정확히 인지하도록 한 다음, 깨달음이 실질적인 실천으로 이어지도록 독자의 마음을 점검하고 독려한다. 그와 동시에 스스로의 노력으로도 어쩔 수 없는 외부 자극이나 불가피한 감정 등에 대해서는 좀 더 의연해지라고 충고한다.      

감정은 파도와 같다는 말을 다시 한번 강조하고 싶습니다. 파도는 수시로 그 모습을 바꿉니다. 잔잔했다가 험악했다가 슬며시 다가왔다가 매몰차게 몰아칩니다. 그때마다 허둥대고 피하며 절절매기보다는 여유를 갖고 다가오는 파도에 몸을 맡기고 파도의 흐름을 타 보십시오. 내게 다가오는 파도는 스스로의 노력만으로 어떻게 할 수 없는 경우도 많다는 걸 잊지 마십시오.
― 본문 중에서

이 책의 저자인 홍성남 신부(가톨릭영성심리상담소 소장)는 《나는 생각보다 괜찮은 사람》을 통해 신자, 비신자 모두가 영성 심리에 쉽고 편안하게 다가갈 수 있도록 심리학 입문 문턱을 최대한 낮췄다. 어렵고 딱딱한 심리학 이론이나 방법론적 해결로만 일관하는 방식을 지양했으며, 영성 심리에 익숙하지 않은 독자들도 어렵지 않게 읽을 수 있도록 서술했다. 평소 홍성남 신부의 상담 칼럼이나 강연 등을 즐겨 보고 들었던 독자들에게는 더없이 반가운 신간이 될 것이다.  

불완전한 게 자연스러운 것임을 받아들일 때 비로소 스며드는 편안함 

《나는 생각보다 괜찮은 사람》의 저자 홍성남 신부는 어렵고 딱딱한 이론들의 홍수 속에서 알맹이 없고 실현 불가능한 충고만 일삼는 것이 아니라, 굴절되고 삐딱해진 마음의 결을 하나하나 천천히 펴 나가는 과정에 주목한다. 나를 혼란스럽게 만드는 욕구에서 잠시 눈을 떼는 법, 세상은 원래 내 뜻대로만 되지 않는다는 걸 수긍하는 법, 다른 사람도 나 못지않게 삶이 무겁고 힘겹다는 걸 이해하는 법, 지금 내게 닥친 힘겨움이 내 삶에 어떤 의미가 있는지 성찰하는 법 등을 냉정과 온정의 균형을 잃지 않고 차근차근 짚어 준다. 이렇듯 완벽하려는 집착에서 벗어나 비움의 법칙을 깨닫고 불완전함의 이치를 받아들일 때, 마음속 뿌연 안개가 걷히고 진정한 나를 발견하는 기쁨을 얻게 된다. 그렇게 불순물을 비우고 깎은 후 되찾은 본래의 나는 생각보다 괜찮은 사람임을 알게 된다.

아무리 노력해도 무의식 안의 것들이 완전하게 해소되는 것은 불가능합니다. 
그리고 그런 불완전함이 인간의 본질이기도 합니다.
― 본문 중에서

스스로를 괴롭히지 않는 것이 자신을 사랑하는 첫 걸음 

저자는 자신의 마음을 괴롭히지 않는 방법에 대해서도 단순 명쾌한 답을 내놓는다. 자신의 단점을 숨기기보다는 당당히 털어놓아 유머러스하게 다룰 줄 알아야 하며, 하지 말아야 하는 것에 연연해 좌절을 반복하기보다는 할 수 있는 것에 집중해 성취감을 높이라고 조언한다. 울고 싶을 때는 억지로 참지 말고 실컷 울고, 이런저런 감정에 쉽게 흔들리는 자신을 나약하다 나무라지 말고 건강하다 자부하며 보듬어 주라고 말한다. 이 책은 시작하는 글에 명시된 집회서(30,21-23)의 말씀처럼, 일부러 자기 자신을 괴롭히지 말고, 긴장을 풀고 마음을 달래는 일에 충실하도록 이끄는 진정한 마음 치유서가 될 것이다. 

본문 중에서

심리학에서는 사람의 마음을 이드Id, 자아Ego, 초자아Super-ego 세 가지로 구분합니다. 이 중 초자아는 내 안의 도덕성을 말합니다. 쉽게 말해 스스로에게 하는 잔소리인 셈입니다. 내 안의 잔소리를 잘 들어 보십시오. 어떤 것들이 있나요? 가만히 들여다보면 그 잔소리들이 내 스스로 정립한 가치관이라기보다는 다른 사람이 내 머릿속에 심어 놓은 생각들인 경우가 많습니다. 대부분 편견의 성격을 띠고 있기도 합니다. 이런 생각들이 나를 건강하게 해 주면 상관없지만 그렇지 못하다면 문제가 됩니다. 우리 마음을 불편하게 하기 때문입니다. 그렇다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우선 내가 가진 생각이 건강하지 않다는 것을 깨달아야 합니다. 그러기 위해서 마음을 공부하는 겁니다.
― 16p '내 마음의 소리가 들리세요?‘ 중에서

우리가 행복과 불행의 한계에 덜 부딪히며 살 수 있는 인생관은 무엇일까요? 인생을 ‘배움의 장’이라고 생각하는 것입니다. 인생을 ‘배움의 장’이라고 생각하는 것이 사람의 마음을 덜 불행하게 만드는 이유는, 배움을 얻는다는 것은 삶을 완벽하게 만드는 것이 아니라 삶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일 줄 아는 훈련을 하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이러한 태도가 몸에 습득된 사람들은 삶이 불완전하다는 것을 심리적으로 즐길 줄 알게 됩니다. 인생을 무언가를 이뤄야 할 발판으로 보기보다는 무언가를 배워 나가는 배움의 장으로 생각할 때 우리의 마음은 좀 더 편안해집니다.
― 66p '그저 배움의 과정일 뿐이라고 생각하세요' 중에서

다른 사람들이 내 생활을 개선하고 나를 행복하게 해 주기 위해 내가 원하는 대로 변해 주지는 않습니다. 그러므로 다른 사람들을 변화시키려 애쓰지 말고, 상황을 한탄하는 데 시간을 흘려보내지 마십시오. 차라리 그럴 시간에 행동하십시오. 그럴수록 눈에 보이지 않는 불안은 줄어듭니다. 생각에서만 머물지 않고 무엇인가를 할 때, 그것이 비록 작은 일일지라도 안도감을 느낄 수 있습니다. 위험을 인지하고 그에 대응하여 행동하도록 준비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그렇게 문제 해결을 위한 해결책을 향해 조금씩 나아갈 수 있습니다.
― 124p '행복은 내 안에 있습니다' 중에서



심리 치료를 할 때 가장 중요한 것은 자기가 하고 싶은 말을 다 하도록 이끄는 것입니다. 사람은 자기가 하고 싶은 말을 하지 못할 때 분노의 에너지가 몸과 마음을 망가뜨리기 때문입니다. 심리학에서는 이를 ‘빈 의자 기법’이라고 하는데, 자신이 미워하는 사람이 앞에 있다고 생각하고 하고 싶은 말을 다 하라고 시키는 것입니다. 안에 있는 분노의 에너지, 화의 기운을 내뱉으라는 것이지요.
― 208p '계속 화만 내지 말고 바람 한번 쐬고 오세요' 중에서


시작하는 글  5

 

제 1 장 마음 탐구

 

내 마음의 소리가 들리세요?  15

마음도 건강 검진이 필요하대요  17

내 안의 나와 마주 보세요  21

마음의 균형이 맞아야 건강해요  25

힘든 마음도 삶의 일부이지요  28

‘그나마 다행이다’를 품고 살면 숨통이 트여요  31

파도에 의연하게 맞서세요  34

변덕이 죽 끓듯 하나요?  38

단점은 털어놓고 장점은 키워 보세요  42

하지 말아야 할 것보다는 해야 할 것에 마음을 쓰세요  45

마음속 어린아이를 끌어안고 실컷 우세요  47

울 때 울 줄 아는 사람이 건강합니다  50

마음의 힘을 빼세요  52

마음이 건강해지고 싶다면 철학과 친해지세요  55

삭혀야 맛있는 게 있고, 삭히면 쉬는 게 있죠  58

웃어요, 웃어 봐요  60

 

제 2 장 살아 내기

 

그저 배움의 과정일 뿐이라고 생각하세요  65

목표 없는 삶은 앙꼬 없는 찐빵이죠  68

사는 게 그저 그런가요?  71

터널의 끝에 뭐가 있는지 궁금하지 않나요?  75

반듯함도 병이라지요  77

세상은 원래 내 뜻대로 되지 않아야 정상이에요  79

성공은 성적순이 아니에요  83

시간의 유한성을 망각하지 마세요  85

주님의 품에 안겨 묵은 때를 씻어 내세요  89

즐기다 보면 차선도 최선이 됩니다  93

여한 없는 삶, 내 것 되지 말란 법 있나요?  96

나를 강하게 만드는 인생길의 십자가, 역풍  99

즐거움은 갇힌 문을 여는 열쇠입니다  104

세상살이에 지친 마음은 세상 안에서 해결하세요  107

병이 있는 곳에 약도 있다니까요  110

눈을 낮추면 비로소 보이는 행복  113

내가 나를 존중해야 다른 사람들도 따라합니다  115

행복을 다른 곳에서 찾지 마세요  118

새 술은 새 부대에  121

행복은 내 안에 있습니다  123

주님도 잠시 멈추셨습니다  126

혼자 가는 길, 끝없는 배움의 길  129

꼰대인가 어르신인가?  134

가난에 대하여  137

행복과 불행은 등을 맞대고 있습니다  140

나에게 주는 선물  144

건강한 욕구는 나를 성장시킵니다  147

지나치게 잡아당기면 끊어집니다  150

숫자에 얽매이는 순간 젊음은 멀어집니다  152

나이는 넣어 두고 지혜는 꺼내 주세요  155

이제부터가 시작인 걸요  157

 

제 3 장 관계 맺기

 

섬과 섬은 결국 하나의 땅 위에 서 있잖아요  163

부딪침이 있어야 아름다운 돌멩이가 되죠  167

그래도 용서하면 좀 나아져요  170

없어 봐야 귀한 줄 알지요  174

이웃 사랑이라는 부메랑  178

어른의 정석  180

다 안다는 자만은 무지의 다른 이름이에요  183

적당한 비난은 약이 됩니다  186

겸손과 마조히즘은 하늘과 땅 차이  189

귀를 기울이면 사랑이 자라나요  191

지나친 기대보다는 감사의 마음을  194

너무 꼭 붙어 있진 말자고요  197

주고받는 기쁨에는 일방통행이 없어요  200

 

제 4 장 먹구름 끝 환기 시작

 

계속 화만 내지 말고 바람 한번 쐬고 오세요  205

마음의 세 가지 불청객  209

불길한 생각은 퇴치하고 좋은 추억은 되살리고  214

만병통치약으로 화투 어떠십니까?  217

두려움도 은총이라지요  219

불평은 재활용 쓰레기 같은 거예요  221

질투의 화신까진 되지 마세요  225

그저 아무 말 없이 들어 주기만 하면 돼요  229

과감히 대본을 수정하세요  232

부정적인 생각 다루기  235

너무 편하기만 하면 내면의 소리가 잘 안 들려요  238

원래 그런 거라고 주저앉지 말자고요  241

때로는 손바닥 뒤집기도 잘해야죠  244

내 안의 자아 들여다보기  247

아이고, 징크스라니요  252


홍성남 신부

1987년에 사제품을 받은 뒤, 잠실·명동·마석·학동·상계동·가좌동 성당을 거쳐, 현재 가톨릭영성심리상담소 소장으로 일하고 있다. 나를 더 알고자 가톨릭대학교 상담 심리 대학원에서 영성 상담을 전공했다. 이후 영성 심리를 통해 심리적으로 불편했던 것들이 풀리는 경험을 했다. 이를 계기로 내적으로 힘들어하는 사람들을 위한 상담은 물론, 강연과 집필, 방송 등을 통해 다양한 사람들과 만나고 있다. KBS 1TV <아침마당>에 출연해 더 많은 대중들과 소통하며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평화방송(현 가톨릭평화방송) 라디오 <홍성남 신부의 속풀이 칼럼>, 평화방송 TV <따뜻한 동행> 등에서 영성 심리 상담을 했고, 평화신문(현 가톨릭평화신문)을 통해 <아! 어쩌나>라는 상담 칼럼을 연재했다. 저서로는 《화나면 화내고 힘들 땐 쉬어》, 《아! 어쩌나 - 신앙생활편》, 《아! 어쩌나 - 자존감편》, 《아! 어쩌나 - 영성심리편》, 《풀어야 산다》, 《행복을 위한 탈출》, 《나로 사는 걸 깜빡했어요》 등이 있다.



  1. 12Mar
    by
    2019/03/12

    신학하는 즐거움

  2. 08Mar
    by 관리자
    2019/03/08

    나는 생각보다 괜찮은 사람

  3. 08Mar
    by
    2019/03/08

    듣지 못하는 이들의 신부

  4. 08Mar
    by
    2019/03/08

    괜찮아 엄마, 미안해하지 마

  5. 08Mar
    by
    2019/03/08

    오상의 성 비오 신부와 함께 걷는 십자가의 길

  6. 22Feb
    by
    2019/02/22

    프란치스코 교황이 알려 주는 가정 성화의 길

  7. 22Feb
    by
    2019/02/22

    가톨릭 신자들을 위한 가정 폭력 예방 안내서

  8. 22Feb
    by
    2019/02/22

    청년을 위한 고해성사 가이드북

  9. 22Feb
    by
    2019/02/22

    순간 여행

  10. 21Feb
    by
    2019/02/21

    구약성서 입문

  11. 21Feb
    by
    2019/02/21

    예수 - 우리의 발걸음을 아빠 하느님께로

  12. 21Jan
    by
    2019/01/21

    새로운 시작, 부활이 왔다!

  13. 21Jan
    by
    2019/01/21

    사무엘기 상권(거룩한 독서를 위한 구약성경 주해9)

  14. 10Jan
    by
    2019/01/10

    다시 만날 거야 - 고양이

  15. 10Jan
    by
    2019/01/10

    다시 만날 거야 - 강아지

  16. 09Jan
    by
    2019/01/09

    베네딕토처럼 일하라

  17. 18Dec
    by
    2018/12/18

    선교지에서 읽는 바오로 서간

  18. 18Dec
    by
    2018/12/18

    편지를 쓴 바오로

  19. 14Dec
    by
    2018/12/14

    하느님 자비의 일곱 가지 비밀

  20. 12Dec
    by
    2018/12/12

    내 마음의 다락방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24 Next
/ 24